한국 이어 일본에서도 언택트 흐름 타는 라인웍스

2020.05.28 Works Mobile

– 일본에서 코로나 확산 후 주간 가입자 최고 23배 늘어

– 재택 근무에 맞춰 일일 보고, 컨디션 체크 보고 등 템플릿 활용 10배 이상 급증

 

코로나19로 언택트 업무를 경험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 기업들로부터 라인웍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4월 서비스 사용량을 살펴 보면, 다자간 영상 통화는 28배, 음성 통화는 25배, PC 화면 공유는 15배 이상 늘어 국내 기업들이 언택트 환경에 빠르게 적응했음을 알 수 있다. 라인웍스 무상 지원 캠페인을 통한 신규 가입 고객사는 전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으며, 유료 제품 가입 문의도 전년 대비 4배 가량 증가했다. 웍스모바일 사업 담당 장광익 리더는 “재택 근무가 마무리되는 현 시점에도 제품 상담이 꾸준히 늘어 국내 기업들이 언택트 대책을 상시적인 시책으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충격이 한국보다 늦게 시작된 일본 기업들은 현재 언택트 업무 대비에 한창이다. 이에 최근의 일본 라인웍스 주간 가입자수는 연초 대비 23배까지 치솟았다. 일본은 잦은 재해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라인웍스를 BCP 대책(Business Continuity Plan) 으로 활용해 왔다. 지자체의 비상연락망이나 응급의학센터, 건설업계, 아르바이트 직원이 많은 프랜차이즈 업체의 활용도가 높았는데, 본격적인 언택트 상황이 되자 라인웍스를 찾는 고객층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보안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화상회의 전용 제품 대신 원격 교육 용도로 활용하거나 고객 관리 강화 목적의 보험 영업사원용 툴로 대량 가입한 결과이다.

특히 언택트 업무 이전에는 잘 활용하지 않던 간단한 보고 기능의 활용이 급증했다. 라인웍스는 모바일에서도 주간보고나 매출 보고, 작업의뢰서 등을 쉽게 작성해 메시지로 주고받는 ‘템플릿’ 기능을 제공하는데, 처음 선보인 2019년 12월 대비 올해 4월 사용량이 한국은 10배, 일본은 11배 이상 크게 증가했다. 이는 서로의 업무를 확인하기 어려운 언택트 상황에서 그만큼 보고와 업무 공유의 필요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로 사용된 템플릿은 일일 보고와 종료 보고, 업무의뢰서가 가장 많았고 전화 메모 공유나 컨디션 체크 등의 특이한 템플릿 활용도 눈에 띈다.

언택트 대비 협업툴로 라인웍스 고객들이 꼽는 가장 큰 장점은 쉬운 사용성으로 직원들에게 교육 없이 빠르게 전파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무상지원 기간 초기에 가입한 중견 기업 IT담당자는 “재택 근무 대상 제품을 시급히 리뷰하여 직원들이 가장 쉽게 쓸 수 있는 협업 툴로 라인웍스를 선택하고 협력사에도 전파했다”며, “재택 중인 직원들이 스스로 화상 회의나 음성 회의 기능을 찾아 활용해 재택근무를 무사히 대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개인용 메시지 알림과 업무 알림을 구별할 수 있어 업무를 놓치지 않고, 관리자 입장에서도 게시물이나 메시지를 읽은 사람을 확인할 수 있는 점은 언택트 상황에 직원들의 업무 관리에 도움이 되었다는 의견이다. 재택 상황에서 알림 시간 설정 기능이나 바쁨, 퇴근 등 상태 표시 기능으로 자칫 놓치기 쉬운 워라밸을 챙길 수 있어 직원들의 업무용 협업툴 기능에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이다.

웍스모바일은 오는 6월 30일까지 라인웍스 라이트 상품을 무료로 제공하며, 가입 방법과 사용 안내를 원하는 모든 고객에게 전화와 온라인 상담을 지원한다.

문의